전체메뉴보기

해외센터뉴스

해외센터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테이블
제목 [인도]대법원, 판결문은 저작권 보호를 받지 않는다
등록일 2016/12/19 조회수 619
첨부파일

[인도] 대법원, 판결문은 저작권 보호를 받지 않는다

 

김혜성<*>

 

인도 대법원은 대법원 판결문에 대하여는 그 누구도 저작권을 가지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저작권 침해의 위험 없이 판결문을 복제하여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판단함. 이는 법원의 판결문 그 자체에 대하여는 저작권이 인정되지 않아 누구나 자유롭게 인정할 수 있음을 분명하게 확인한 것으로, 현재 독점 구도가 유지되고 있는 판례집 출판업계에 신규 업체가 저작권 침해의 위험 없이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됨.

 

□ 사실 관계 및 사건의 경과

○ 인도에서는 몇몇 출판사들이 대법원 판결문을 책으로 인쇄하여 판매하는 것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음.

○ 2012년 판결문을 책으로 인쇄하여 판매하는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출판사 중 한 곳인 원고는 자신이 판결문을 편집하고 출판한 방식에 대하여 저작권이 인정되기 때문에 경쟁 업체인 피고가 원고의 책을 복제하여 출판한 것은 원고의 저작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소를 제기함.

원고는 이전에 다른 출판사를 상대로 저작권 침해를 주장하였던 소송에서 판결문을 인쇄하여 출판한 책 중 1) 판결문 원문의 한 단락을 몇 개의 단락으로 나누거나 분리되어 있는 여러 단락을 하나의 단락으로 합치거나 각 단락에 번호를 붙이는 방식으로 새롭게 단락을 창작한 부분, 2) 다수의 판결문에 획일적인 단락 번호를 붙인 후에 내부적으로 인용한 것, 3) ‘동의’, ‘부분적 동의’, ‘반대’, ‘부분적 반대’ 등의 문구를 사용하여 추가한 법원의 판단에 대한 편집자의 견해, 4) 편집자의 노트, 5) 편집자가 작성한 판결의 요지(head notes)에 대하여 대법원이 원고의 저작권을 인정한 판결에 기초하여 이번 금지명령을 신청함.

○ 이에 대하여 지방법원은 피상고인의 주장을 받아들여 잠정적인 금지명령을 하였고, 고등법원도 지방법원의 판단을 유지함에 따라 상고인은 대법원에 상고함.

 

□ 쟁점

○ 피상고인이 출판한 대법원 판례집에 수록된 판례에 대하여 피상고인이 저작권을 인정하여 이를 피고가 복제하지 못하도록 한 고등법원의 판단이 타당한 것인지 여부

 

□ 당사자들의 주장

원고는 자신이 출판한 대법원 판례집은 창작성이 인정되는 저작물이기 때문에 저작권 보호를 받는다고 주장함.

- 원고가 출판한 대법원 판례집은 편집자가 판결문 전체를 읽고, 법적 사실적 쟁점을 이해한 뒤 각 판결문마다 ‘동의’, ‘부분적 동의’, ‘반대’, ‘부분적 반대’ 등 편집자의 견해를 표기하여 제작함.

- 편집자는 판례집에 수록할 판결문을 선택한 후 자신의 창작성과 법률 지식을 활용하여 판결문의 문장에 대한 주석을 달고 해설을 하였을 뿐 아니라 판결에 대한 편집자 자신의 견해도 적었음.

○ 피고는 원고가 출판한 판례집에 대하여는 저작권이 인정될 수 없다고 주장함.

- ‘동의’, ‘부분적 동의’, ‘반대’, ‘부분적 반대’와 같은 단어는 법률 용어로 통상적으로 사용되는 단어에 불과하기 때문에 이러한 단어에 대하여는 저작권이 인정되지 않음.

- 원고가 출판한 판례집은 대법원 웹사이트에 공개된 판결문을 그대로 복사한 것에 불과함.

 

□ 대법원의 판단

○ 2016년 11월 23일 대법원은 대법원 판결문에 대하여는 그 누구도 저작권을 가지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저작권 침해의 위험 없이 판결문을 복제하여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판단함.

○ 따라서 피고는 대법원을 비롯한 각급 법원의 판결문 원문을 자유롭게 출판, 판매, 배포할 수 있음.

○ 그러나 원고의 편집자가 작성한 판결의 요지, 노트, 해설, 각주, 새로운 방식으로 편집하여 만들어 낸 단락 구성, 획일적인 단락 번호를 붙여 내부적으로 인용한 것에 대하여는 원고의 저작권이 인정되므로 원고의 이용 허락을 받지 않고 사용할 수 없다는 2007년의 판단을 유지함.

○ 대법원은 판례집의 편집자가 대법원 판결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표시한 ‘동의’, ‘부분적 동의’, ‘반대’, ‘부분적 반대’와 같은 단어에 대하여 원고가 저작권을 주장할 수 있는지 여부는 판단하지 않음.

 

□ 평가 및 전망

○ 대법원이 법원의 판결문 그 자체에 대하여는 저작권이 인정되지 않아 누구나 자유롭게 인정할 수 있음을 분명하게 확인한 것임.

○ 이번 판결로 인하여 대법원 판결문 출판 분야에 신규 업체들이 저작권 침해 우려 없이 진출할 수 있게 되어 독점 구도에 변동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됨.

 

□ 참고 자료

- http://bit.ly/2gXo0C5

- http://bit.ly/2gXpwUw

- http://bit.ly/2fZ0rve

 

<*> 법무법인 The Firm 변호사, 서울대학교 법학석사,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전문석사 

공공누리 마크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창작한 대법원, 판결문은 저작권 보호를 받지 않는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총 : 579 건 (1 / 39 페이지)

해외센터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테이블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첨부
579 [new] [베트남] 2017 한베 저작권 포럼을 통해 배우는 저작권 징수방식 2017/10/20 1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97호 베트남.pdf [183237 KB]

X
578 [new] [필리핀] 필리핀-싱가포르 간 지식재산권 협력협정 체결 2017/10/20 1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96호 필리핀.pdf [158562 KB]

X
577 [new] [태국] 태국 방송시장 및 한국 방송 수출 현황 2017/10/20 1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95호 태국.pdf [184300 KB]

X
576 [new] [중국] 2017 북경 국제 저작권 수권대회(이용허락 세미나) 개최 2017/10/20 1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94호 중국.pdf [154033 KB]

X
575 [new] [중국] 심천, 지식재산권 보호조례 제정 추진 2017/10/20 1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93호 중국.pdf [169700 KB]

X
574 [인도네시아] 인니 지식재산권 관련 국제 세미나 개최 2017/10/13 27 파일1
573 [필리핀] 필리핀 방송 관련 규제 및 필리핀방송협회(KBP) 소개 2017/10/13 28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91호 필리핀.pdf [186799 KB]

X
572 [중국] 국가판권국 부국장, 미국영화협회(MPA) 회장 접견 2017/10/13 24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90호 중국.pdf [172027 KB]

X
571 [중국] 중국 정부, 소프트웨어 정품화 안정적 추진 2017/10/13 25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89호 중국.pdf [148836 KB]

X
570 [중국]  신문출판광전총국, <신문출판방송영상 13차 5년 발전계획>에서 저작권산업 발전 의지 밝혀 2017/10/13 29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88호 중국.pdf [181160 KB]

X
569 [베트남] 베트남 방송전자정보국 저작권 침해 사이트 83개 공개 2017/10/13 22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87호 베트남.pdf [231069 KB]

X
568 [필리핀] 필리핀 광매체위원회(OMB), 저작권 관련 사업자들에게 OMB 면허취득을 권고 2017/10/13 19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86호 필리핀.pdf [171230 KB]

X
567 [태국] 태국 정부의 지식재산보호 노력 2017/10/13 23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85호 태국.pdf [151478 KB]

X
566 [중국] 온라인 저작권보호는 현 시대에 맞게 추진되어야 2017/10/13 23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84호 중국.pdf [175370 KB]

X
565 [중국] 제9회 중국 국제 만화박람회 오는 11월 개최 예정 2017/10/13 21 파일1

첨부파일 리스트

2017-183호 중국.pdf [175765 KB]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