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가기

보도자료

  • 인쇄버튼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저작권법 위반 스미싱 문자 주의해야
담당부서 기획홍보팀 등록일 2014-11-20
첨부파일 파일[한국저작권위원회_보도자료]저작권법 위반 스미싱 문자 주의해야.hwp 바로보기

www.copyright.or.kr

보도자료

게재희망일 : 2014년 11월 21일(금)

배포일 : 2014년 11월 20일(목)

보도자료 : 총 1쪽 (첨부 제외)

첨 부 : 사진 2매

공보담당 : 기획홍보팀 이수현 주임

(02-2660-0029, peri420@copyright.or.kr)

업무담당 : 저작권상담팀 장성환 팀장(02-2660-0041, sjang67@copyright.or.kr)

이정아 주임(1800-5455, 42.195@copyright.or.kr)

‘저작권법 위반’스미싱 문자 확산, 주의 당부

- 저작권법 위반 신고가 접수되었다며 악성코드 설치하도록 유도 -

- 한국저작권위원회에 관련 문자에 대한 문의 급증 -

한국저작권위원회(위원장 오승종, 이하 위원회)는 지난 19일부터 저작권법위반죄로 신고된 사실을 알리는 문자(SMS)를 통해 악성코드를 확산시키는 새로운 스미싱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구체적인 스미싱 사례는, “저작권법 위반으로 신고가 접수되어 알려드립니다. 내용확인 pillecv.com" 또는 ”[민원] 귀하께서는 컨텐츠 무단사용에 따른 저작권법 위반으로 적발되셨습니다. soioeki.com" 등의 문자로 확인되고 있다.

해당 스미싱은 휴대폰 이용자를 기망하여 해당 문자에 포함된 링크를 클릭하면 소액결제가 실행되는 앱(App)을 설치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으로서, 현실적인 소액결제 여부에 따라 사기(형법 제347조) 또는 그 미수(형법 제352조)에 해당하는 중범죄이다.

위원회 저작권상담센터의 관계자는 “문자(SMS)를 통해 저작권법의 위반 사실을 고지하는 수사기관은 없으므로, 즉각 삭제하여 개인정보 유출 및 금융피해를 방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 담당자 : 신지수
  • 담당부서 : 기획홍보팀
  • 전화번호 : 055-792-0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