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보기

저작권기술에 대한 전망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을 바탕으로 저작권기술을 적극적으로 개발/지원한다면 저작권기술 관련 산업이 새로운 국가경쟁력 산업으로 육성될 것입니다.

종래 저작권기술은 DRM 등 단일 기술을 이용하여 콘텐츠를 개별적으로 보호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면, 향후에는 디지털 워터마크/ 포렌식마크 기술 등 다양한 기술들이 결합된 시스템으로 진화할 것입니다.

또한 IPTV, VOD, 스마트폰 등 새로운 콘텐츠 유통모델의 개발과 시장 확대로 인해 이에 필요한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DRM기술은 MS, Adobe 등 세계적인 IT업체가 독점적 지위에서 시장을 선점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많은 자금이 기술 사용료로 해외에 유출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저작권 보호·유통 기술수준은 미국의 83.4% 수준으로 3.8년의 기술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기술 사용료에 의한 국부유출을 막고 저작권기술을 하나의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 국가차원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기술개발에 필요한 기본적인 기반은 이미 구축되어 있기 때문에 국책 R&D사업으로 추진된 ‘DRM 상호 연동기술’과 같이 국가 차원에서 저작권기술을 적극적으로 개발·지원한다면 저작권기술 관련 산업이 국가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새로운 산업으로 발전될 것입니다.

  • 담당자 :
    문경도
    담당부서 :
    저작권기술팀
    전화번호 :
    055-792-0144

본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